투자사·제작사, 각각 100억 원대 이익

영화 '명량'이 역대 흥행 기록을 대부분 갈아치우면서 이 영화에 참여한 투자·배급사와 제작사의 수익 여부도 관심을 끈다.

16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역대 한국영화 매출액 순위 1위에 오른 '명량'은 전날까지 1천24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

이 가운데 부가세 10%와 영화발전기금 3%를 뺀 매출액은 약 890억 원. 이를 극장과 투자배급사가 절반씩 나눠 가져 각각 445억 원씩을 챙긴다.

여기에 배급수수료(10%)와 총 제작비(190억 원)를 뺀 투자사의 이익은 약 210억 원 정도다.

투자사와 제작사는 계약에 따라 수익 배분이 천차만별이지만 6대4 혹은 7대3으로 나뉜다.

6대4를 기준으로 했을 때 투자배급사인 CJ엔터테인먼트와 산업은행, 대성 창투 등 19개 투자사가 126억 원을, 제작사인 빅스톤픽쳐스는 84억 원 정도를 가져갈 것으로 보인다.

CJ 측은 구체적인 투자 지분을 밝히지 않고 있지만, 배급까지 맡으며 상당한 지분을 투자했을 것으로 예상되는 데다 배급수수료까지 더하면 수십억 원대의 이익을 봤을 것으로 보인다.

대박을 터뜨리기는 제작사 빅스톤픽쳐스도 마찬가지다.

통상 제작사는 유명한 감독과 계약할 때 기본 연출료에 더해 흥행 수익에 따라 러닝개런티를 주기로 약속하는 것이 관례인데, '명량'의 경우 감독이 제작사를 차린 경우여서 84억 수익 대부분을 얻었을 것으로 관측된다.

다만, 최민식 등 주연 배우들의 러닝개런티는 제작사의 주머니에서 나간다.

'명량'이 1천500만 명까지는 동원할 것으로 보여 이들의 수입은 더욱 늘 것으로 전망되지만 '아바타'의 매출(1천284억원) 기록을 깨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적어도 300만 명은 더 모아야 하기 때문이다.

'명량'은 지난 8~10일 282만 명을 동원하면서 224억원의 매출을 올린 바 있다.

CJ엔터테인먼트의 한 관계자는 "외화에 빼앗겼던 흥행순위 1위 타이틀을 국내 영화가 되찾아왔다는 점에서 '명량'의 기록은 의의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1천500만 명까지는 관객을 더 모을 것으로 기대하지만 매출액이 '아바타'를 넘을 수 있을지는 확신할 수 없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송광호 기자 buff27@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