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3

이영애 선행 대만 임산부

배우 이영애의 선행이 대만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달 30일 대만 현지의 다수 매체에 따르면 이영애는 지난 2월 말 서울에서 사고로 조기 출산한 대만인 임산부를 위해 미화 10만 달러(한화 약 1억100만원)을 쾌척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에 의하면 서울로 관광을 온 대만인 부부는 아기 엄마가 호텔에서 미끄러져 넘어지면서 예정일보다 2개월 앞서 아기를 조산했다. 1㎏의 몸무게로 태어난 아기는 담도폐쇄증과 간질환 등으로 생명이 위독한 지경에 이르러 지난 4개월 간 순천향대학병원과 서울대학병원에서 각각 한 차례씩 수술을 받아 목숨을 건졌다.

그러나 국내 의료보험의 적용을 받을 수 없었던 아기의 부모는 거액의 병원비를 치를 형편이 안돼 퇴원도 하지 못하는 상황에 처하게 됐다.

이같은 사연을 우연히 접하게 된 이영애는 병원비를 대신 지불해주었고, 지난달 29일에는 병원을 찾아 아기와 부모를 만나기도 했다. 이영애의 선행으로 아기와 부모는 지난 30일 무사히 대만으로 돌아갔다.

이영애의 소속사 리에스 측은 "처음에는 몰래 도우려고 했지만 아기 엄마가 도움을 주신 분을 꼭 만나 인사하고 싶다고 수차례 부탁해 신분을 노출하게 됐다"며 "아기 엄마가 이영애를 보고 하염없이 울었다"고 밝혔다.

이에 대만 언론은 "'대장금'으로 사랑받은 이영애가 대만인에게 사랑을 돌려줬다", "얼굴보다 마음이 더 아름다운 배우"라며 이영애의 선행을 대서특필했다.

이영애의 선행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영애 선행, 관광 온 대만 임산부 도왔다니", "이영애 선행, 제대로 된 한류 홍보인 듯", "이영애 선행, 대만 반한감정 해소에 도움됐으면", "이영애 선행, 미모도 마음씨도 아름다워"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