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한 수' 이시영 "정우성 VS 이범수 매력 비교하면…"

배우 이시영이 '신의 한 수'에서 함께 호흡한 정우성과 이범수의 매력에 대해 밝혔다.

이시영은 24일 오후 서울 을지로 메가박스 동대문점에서 열린 영화 '신의 한 수'(감독 조범구, 제작 메이스엔터테인먼트, 쇼박스㈜미디어플렉스, 아지트 필름) 언론시사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그는 정우성에 대해 "선배님은 내가 생각한 이미지와는 다르게 되게 재미있었다"며 "현장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해서 조금 놀랐다. 재미있으시고 엄청 잘해주셨다. 그런 반전 매력이 있는 배우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범수에 대해서는 "다른 작품에서 같이 작업했던 적이 있어서 잘 아는 편이다. 굉장히 매너 좋으시고 부드러운 매력이 있다"며 "두 분이 털털함과 부드러움이 상반되는데 두 분 다 정말 좋다"고 덧붙였다.

한편 '신의 한 수'는 내기바둑판에서 살수(이범수)팀의 음모에 의해 형을 잃고, 살인 누명까지 쓰고 교도소에서 복역한 프로 바둑기사 태석(정우성)이 복수를 해 나가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로 오는 7월 3일 개봉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