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리화가' 류승룡-수지 / 사진=한경DB

'도리화가' 류승룡-수지 / 사진=한경DB

'도리화가' 류승룡-수지

배우 류승룡이 영화 '도리화가' 출연을 확정해 가수 겸 배우 수지와 호흡을 맞춘다.

류승룡의 소속사 프레인TPC 측은 16일 한 매체를 통해 "류승룡이 영화 '도리화가' 출연을 확정지었다"며 "영화 '손님' 촬영 이후 '도리화가'에 합류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올 하반기 크랭크인 예정인 영화 '도리화가'는 조선 고종 시대 판소리 대가 신재효와 조선 최초 여류 명창 진채선의 실화를 바탕으로 하는 작품으로, 영화의 제목인 '도리화가'는 신재효과 진채선의 아름다움을 복숭아꽃, 자두꽃이 핀 봄 경치에 빗대어 지은 단가의 제목이기도 하다.

류승룡은 판소리 학당 동리정사를 세우고 진채선을 키워내는 판소리 대가 신재효 역할을, 수지는 가난한 집안 사정으로 기생집에 맡겨진 후 남자들만 판소리를 할 수 있었던 시대적 편견을 깨고 조선 최초의 여류 명창으로 성장하는 애제자 진채선 역으로 출연하며, 영화 '전국노래자랑'을 연출한 이종필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도리화가' 류승룡과 수지 출연 소식에 누리꾼들은 "'도리화가' 류승룡-수지, 둘의 호흡 어떨까", "'도리화가' 류승룡-수지, 판소리를 다룬다니", "'도리화가' 류승룡-수지, 사제지간 연기 기대된다", "'도리화가' 류승룡-수지, 영화 재밌을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