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걸' 권미진, 50kg 감량 후 2억 제안 들어오자…

개그우먼 권미진(26)이 다이어트 후 성형수술을 제안받았다고 고백했다.

권미진은 22일 서울 종로구 소공동의 한 레스토랑에서 '헬스걸 권미진의 성형보다 예뻐지는 다이어트' 2탄 출판 기념 기자 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권미진은 "살을 빼니 성형외과에서 연락이 자주 온다. 수술비는 무료고 모델비로 2억 원을 제시한 곳도 있다"고 털어놨다.

이어 "제 얼굴을 포토샵으로 수정하거나 수술 후 시뮬레이션을 보여 준 곳도 있다. 수술로 얼굴을 다듬는 걸 고민해 보기도 했지만 저를 보면서 식이요법으로 다이어트 하는 분들을 위해 하지 않기로 했다. 앞으로 성형수술은 절대 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한편 권미진은 KBS2 '개그콘서트-헬스걸'에서 다이어트에 도전하다 코너가 끝난 후에도 계속 해서 체중을 감량해 52kg까지 성공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