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DB

/한경DB

"반값등록금, 대학졸업생 사회적 존경심 떨어뜨린다"

정몽준 새누리당 서울시장 후보가 대학교 반값 등록금에 대한 부정적 견해를 드러냈다.

지난 20일 서울 용산구 숙명여대 제2창학 캠퍼스에서 정몽준 후보는 '서울권 대학 언론연합회' 대학생 기자들과 만나 반값등록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정 후보는 "반값등록금 취지는 이해하지만 최고 교육기관으로서의 대학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떨어뜨리고 대학 졸업생에 대한 사회적 존경심을 훼손시킨다"며 "학생들은 부담이 줄어드니 좋아하겠지만, 우리나라 대학이 최고의 지성이라는데 '반값'이라는 표현은 어울리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박원순 새정치민주연합 서울시장 후보가 서울시장 재직 당시 서울시립대 등록금을 반값으로 줄인 것을 언급하며 "시립대 교수를 만나보니 대학 재정도 나빠졌고, 교수들도 연구비와 월급이 깎여 좋아하지 않더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한 해결방법으로 "등록금보다는 기숙사 문제를 해결해주고 장학금을 더 주는 것이 좋은 방법이다. (등록금이 비싼) 미국의 대학들은 좋은 평가를 받고 있고 대학의 힘으로 나라를 이끌어간다"고 주장했다.

한편 서울시장 지지율 여론조사 결과 박원순 정몽준 지지율이 15%포인트 이상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KBS-MBC-SBS 지상파 3사에 따르면, 여론조사기관 밀워드브라운미디어리서치에 의뢰해 17~19일 서울시 거주 만 19세 이상 남녀 1014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조사를 벌인 결과 박원순 새정치민주연합 후보가 51.0%로 35.4%를 얻은 정몽준 새누리당 후보를 15.6%포인트 차이로 앞섰다.

새누리당 텃밭이던 강남 4구에서도 박원순 후보의 지지율이 46.6%로 39.4%인 정몽준 후보를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화면접조사(유선 51%+무선 49%)로 이뤄진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신뢰수준 95%에 ±3.1%포인트, 응답률은 13.1%(통화 연결 7741명, 응답 완료 1014명)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 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