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

민지영이 올 누드로 찍은 셀카를 가지고 있다고 고백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부부감별쇼 리얼리?'에서는 '매일 몰카 찍는 부부', '매일 요구하는 아내', '사이가 너무 좋아 신기한 부부' 등의 사연이 공개됐다.

이날 김인석은 "휴대폰은 사진이나 영상을 지워도 충분히 복구할 수 있기 때문에 휴대폰으로 몰카를 찍는 건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인석의 말에 민지영이 화들짝 놀라자 이휘재는 수상하다는 눈빛으로 "휴대폰에 뭐가 있길래 그러냐"고 추궁했고 민지영은 "샤워하고 나서 내 몸매가 예뻐 보일 때가 있는데 그때 올 누드로 사진을 찍어본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이에 김효진도 "여자들이라면 샤워 후 한 번쯤은 벗은 몸을 찍어 봤을 것"이라며 자신도 올 누드 셀카를 찍어본 경험이 있다고 말했다.

민지영의 말을 들은 김인석은 자신의 매니저에게 "당장 민지영의 휴대폰을 훔쳐오라"고 소리쳐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세 쌍의 부부 중 한 쌍의 진짜 부부를 찾는 '부부감별쇼 리얼리?'는 매주 화요일 밤 11시 Y-STAR에서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