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

배우 고소영의 산후조리원이 공개됐다.

2일 방송된 SBS '한밤의 TV연예'에서는 스타들의 출산 소식과 함께 그들의 산후조리원에 관한 내용이 소개됐다.

최근 둘째 딸을 얻은 배우 고소영은 출산 후 역삼동의 D 산후조리원을 이용했다. 방 안에서 2주 동안 모든 산후조리를 해결할 수 있으며 2주 기준으로 무려 2200만 원이 필요하다.


배우 김희선, 정혜영도 고소영과 마찬가지로 역삼동 D 산후조리원을 이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타일리스트 정윤기는 "고소영은 결혼 전후 옷 사이즈가 똑같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배우 전도연·김남주가 이용했던 청담동 A 산후조리원은 사생활 보호가 철저한 곳으로 유명하다. 이 산후조리원의 2주 기준 이용 금액은 600만 원.

또한 배우 이영애, 아나운서 나경은이 이용한 B 산후조리원은 삼성동에 위치하며 2주일 기준 1050만 원의 가격을 자랑한다. VIP실 같은 경우 따로 테라스가 마련되어 있어 산모들이 휴식을 취할 수 있다.

여자 스타들은 산모와 아이의 건강 뿐만 아니라 외적인 측면에서 역시 전문적인 관리가 필요하기 때문에 고급 산후조리원을 이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