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3

배우 정우성과 모델 겸 배우 이솜의 전주 목격담이 화제다.

지난 1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전주에서 영화 '마담 뺑덕'을 촬영 중인 정우성과 이솜의 목격담이 사진과 함께 게재됐다.

해당 글의 게시자는 "태어나서 이렇게 잘생긴 사람은 처음 본다"며 전주 시내 거리를 걷고 있는 정우성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서는 정우성과 다정하게 팔짱을 끼고 걷는 이솜의 모습 또한 포착돼 누리꾼들의 큰 관심을 모았다.

이같은 정우성과 이솜 목격담에 전주영상위원회 공식 SNS 역시 "정우성 씨가 영화 '마담 뺑덕'을 전주에서 촬영하고 있습니다. 촬영할 때는 조용히 협조해 주시는 거 아시죠?"라는 글로 정우성과 이솜이 현재 영화 촬영 중임을 알렸다.

한편 정우성과 이솜이 출연하는 임필성 감독의 영화 '마담 뺑덕'은 고전 '심청전'을 파격 멜로극으로 재해석한 작품이다. 극중 정우성은 성추행 논란으로 인해 지방으로 좌천된 국문과 교수 심학규 역으로, 이솜은 불륜녀 덕이로 등장한다. 특히 강도 높은 노출과 베드신으로 사랑과 욕망, 집착의 치정 멜로를 담아낼 이번 영화에 영화팬들이 기대가 더욱 모아지고 있다.

정우성 목격담을 접한 누리꾼들은 "정우성 목격담, 이솜과 17살 차라니", "정우성 목격담, 이솜과 환상 커플될 듯", "정우성 목격담, 이솜과 멜로 영화 기대된다", "정우성 목격담, 실물 얼마나 멋지길래"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