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 씨스타 소유, 소녀시대 제쳤다

“팬들이 보물을 훔쳐갔다고 하네요, 호호.” 그룹 씨스타의 소유가 정기고와 함께 부른 ‘썸’으로 음원차트 강자로 우뚝 섰다. 지난 6일 오전 11시 현재 온라인 음원사이트 멜론 차트에서 2NE1, 소녀시대, 씨엔블루 등을 제치고 음원 1위에 올라 있다. 지난달 7일 발표한 이래 한 달간 1위를 고수했다. 애니메이션 ‘겨울왕국’의 OST ‘Let it go(렛잇고)’는 물론이고, 자신이 속한 그룹의 멤버 효린이 부른 SBS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OST ‘안녕’보다도 순위가 높다.

소유는 그룹 긱스의 ‘Officially Missing You(오피셜리 미싱 유)’, 홍대광과 부른 ‘굿바이’, 래퍼 매드클라운과 부른 ‘착해 빠졌어’ 등에 이어 음원차트를 휩쓸었다. 컬래버레이션을 하는 곡마다 상위에 오르며 음원차트에서 ‘의외의 복병’으로 떠오른 것이다.

최근 서울 여의도 KBS 신관 대기실에서 소유를 만났다. 그는 ‘썸’이 음원차트에서 선전하는 데 대해 “사실 이번 노래가 너무 잔잔해서 1위를 바라지는 않았다”며 “1위 소식에 너무 놀라서 ‘진짜? 신기하다’고 말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착해 빠졌어’는 임팩트가 강한 곡이고, ‘썸’은 편안하게 듣는 스타일이어서 큰 기대를 하지 않았다.

‘소유와 컬래버레이션을 하면 무조건 잘된다’는 가요계 ‘공식’이 생겨나는 데 대해 “일단 좋은 곡을 받으니까 그런 것 같다”며 “반응이 계속 좋다 보니 기대 심리도 작용하고 있는 것 같다”고 겸손하게 말했다.

“이번에 댓글 중에 내가 자기들의 보물을 다 가져갔다고 쓰셨더라고요. 매드클라운, 정기고, 긱스 등은 자기들만 알던 비밀이었는데 나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알게 됐다고요, 호호. 정기고 오빠의 목소리를 많이 알아주고, 저도 다른 색깔을 부를 수 있다는 것을 알아주셨으면 좋겠어요.”

소유는 ‘말할 때와 노래 부를 때 목소리가 많이 다른 것 같다’는 말에 “내 목소리가 예쁜 것 같지는 않다. 쇳소리 나고”라고 눙쳤다. 그는 솔로 욕심에 대한 질문에 “씨스타 말고 다른 활동을 할 수 있다는 자체가 행복하고 아직 솔로로는 부족한 것 같다”고 손사래를 쳤다.

박수정 한경 텐아시아 기자 soverus@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