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설명=방송화면 캡쳐 / 김동현 포옹녀 김동현 영상

사진설명=방송화면 캡쳐 / 김동현 포옹녀 김동현 영상


'스턴건' '김동현 포옹녀' '김동현 영상'

'스턴건' 김동현(33, 부산 팀매드)이 해서웨이(27·영국)를 쓰러뜨린 후 격렬한 포옹을 나눈 여성의 정체에 대한 누리꾼들의 관심이 뜨겁다.

김동현은 한국시간으로 지난 1일 밤 11시 30분 마카오 에서 열린 'UFC in MACAU' 웰터급 경기에서 존 해서웨이에게 백스핀 엘보우 기술로 3라운드 KO승을 거뒀다.

승리 후 코치진과 기쁨을 나눈 김동현은 한 걸음에 케이지 밖으로 내달렸고, 한 여인과 격렬한 포옹을 나눴다. 이후 '여인의 정체'에 대한 관심이 쏟아졌다.

현지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김동현과 포옹한 여인의 정체는 평소 알고 지내는 누나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김동현은 "미국에 살고 있는 친한 누나다. 이번 경기를 보기 위해 미국에서 마카오로 날아왔다"며 "경기 후 감사의 마음을 표시한 것이다"고 해명아닌 해명을 했다.

김동현은 지난 2010년 동일 매체와의 이상형 관련 인터뷰에서 "미국에 티파니 홍이라는 누님이 계신다. 그분과 남편이 UFC의 변호사 일을 하고 계시는 분인데 어떻게 연이 닿아서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언급한 바 있어 이번 '포옹 사건'의 당사자와 동일인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한편 김동현과 해서웨이의 경기를 지켜본 누리꾼들은 "김동현, 대단했어", "해서웨이, 김동현에겐 안 되지", "저 여성 분 누구일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