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큼한 돌싱녀 엘

앙큼한 돌싱녀 엘

엘이 '앙큼한 돌싱녀' 비서 역을 능글맞게 소화했다.

지난 27일 1, 2회 연속 방송된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앙큼한 돌싱녀'에는 인피니트 엘이 출연했다.

엘은 기업가치 1조원의 벤처기업 대표인 차정우 역을 맡은 주상욱의 운전기사 겸 비서 길요한으로 출연했다. 여기서 엘은 뻔뻔하고 깐죽대는 비서 길요한 역에 빙의했다.

특히 엘은 '앙큼한 돌싱녀'에서 엘은 주상욱에게 "타이거우즈는 전처한테 위자료 9,200억 줬대요"라며 깐죽이거나 주상욱에게 일침을 가한 뒤 "하는 말마다 똑 소리 나게 맞는 말, 난 역시 유능해"라며 자아도취에 빠지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렇듯 엘은 비서인 자신이 모셔야 하는 기업 대표 차정우에게 똑소리나는 말을 해보이며, 능글맞은 캐릭터를 살려내는데 성공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