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김장훈이 세계 최대 축제 중 하나인 이탈리아 '베네치아 카니발'에서 이틀간 성공적으로 공연했다고 소속사 공연세상이 29일 밝혔다.

아시아인으로는 처음으로 '베네치아 카니발'의 메인 아티스트로 선정된 김장훈은 지난 27~28일(현지시간) 산마르코 광장 중앙 무대에서 이틀간 총 2만여 명의 관객이 운집한 가운데 무대를 펼쳤다.

특히 28일 오후 4시 공연은 한국 시간으로 3·1절로 그는 3·1절의 의미와 아리랑에 대해 설명하고 국악팀인 '노름마치'와 함께 아리랑을 엔딩곡으로 열창해 관객과 교민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베네치아 카니발'의 콘셉트가 가장무도회인 만큼 깃털 날개를 단 의상을 입고 무대에 등장한 그는 이탈리아 출신 작곡가 로시니의 '라 단짜'(La Danza)를 첫 곡으로 선사해 환호를 이끌어냈다.

'내 사랑 내 곁에'를 부를 때는 이탈리아 소녀와 함께 하모니카를 연주하며 노래했고, 이탈리아 댄서들과 함께 '난 남자다'를 부를 때는 흥겨운 분위기가 연출됐다.

예정된 다섯곡을 마친 후에는 관객들의 '앙코르' 환호에 다시 무대에 올라 이탈리아 국민 가수인 바스코 로시의 '비따 스페리꼴라따'(Vita Spericolata)를 이탈리어로 선사했으며 '고속도로 로망스'를 끝으로 1시간여의 공연을 마쳤다.

소속사는 "첫날 공연이 끝난 후에는 약 100명의 이탈리아 소녀들과 교민들이 김장훈 씨에게 사인을 받고 함께 사진 촬영도 했다"며 "둘째날 공연에는 소녀 팬들이 한국어로 '사랑해요 김장훈'이란 플래카드를 들고 있기도 했다"고 전했다.

'베네치아 카니발'의 총아트디렉터인 다비데 람펠로 씨는 "김장훈 씨는 공연을 위해 태어난 것 같다"며 "전 세계에서 온 관객을 상대로 그는 너무 자연스럽게 감동과 웃음으로 관객들을 몰입시켰다.

서양 가수들과는 전혀 다른 느낌의 고음의 샤우팅과 독특한 음색이 큰 장점"이라고 극찬했다.

소속사는 "김장훈 씨가 한국의 따뜻함을 알리기 위해 공연 개런티와 자신의 경비를 베니치아의 환경 문제를 위해 기부했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mimi@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