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사냥’ 성시경, 남상미 얼짱 시절 언급 “자존심 때문에…”

[연예팀] ‘마녀사냥’ 가수 성시경이 배우 남상미를 언급해 화제다.

2월28일 JTBC ‘마녀사냥’에서 성시경이 과거 남상미의 얼짱 시절에 대한 일화를 공개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날 성시경은 아르바이트생과 사랑에 빠진 20대 남성의 사연에 대한 이야기를 하던 중 “내가 대학생 때 남상미가 한양대 앞 모 패스트푸드점의 유명한 얼짱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자존심 때문에 일부러 (남상미를) 보러 안 갔다”면서 “그때는 그게 멋있는 줄 알았 다”고 덧붙여 폭소케 했다.

또한 성시경은 “그 때 나는 혼자 진지한 척 인생과 사랑에 대해 이야기 할 때여서 남상미가 궁금했지만 가지 않았다”며 “그런데 당시 남상미 정도의 미인이 카운터에 있었다면 난리 날 수 밖에 없었을 것”이라고 회상해 관심을 모았다.

‘마녀사냥’ 성시경 남상미 언급 방송을 접한 네티즌들은 “‘마녀사냥’ 성시경 이해하는데 남상미를 안 보러가다니” “‘마녀사냥’ 성시경 그건 괜한 자존심…” 등의 반응을 나타냈다. (사진출처: JTBC ‘마녀사냥’ 방송 장면 캡처)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