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송소희

불후의 명곡 송소희

'국악소녀' 송소희가 '불후의명곡'에 출연, 홍경민과 열창한다.

1일 방송되는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은 삼일절 특집으로 송소희가 홍경민의 파트너로 깜짝 등장해 서유석 '홀로 아리랑'을 열창한다.

송소희는 최근 한 통신사 광고에 출연해 "아니라오" 라는 노래로 인기몰이 중이다. 이같은 인기에 힘입어 송소희는 '불후의 명곡' 삼일절 특집에도 초대된 것.

최근 진행된 '불후의 명곡' 녹화에서 송소희, 홍경민의 무대를 본 이들은 모두 "역시 송소희"라며 기립박수를 쳤다고. 또, '불후의 명곡' 출연진은 "450점이 나와야 한다", "정말 좋다" 등 감탄을 이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송소희는 '불후의 명곡' 삼일절 특집에서 자신의 주특기인 민요를 선보였다. '국악소녀'답게 뛰어난 가창력을 선보인 송소희는 대기실 토크에서 남다른 예능감을 과시한 것으로 알려져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송소희가 출연하는 KBS2 '불후의 명곡'은 3월 1일 오후 6시 15분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