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7

레인보우 재경이 '마녀사냥'에서 도발적인 워킹을 선보였다.

28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프로그램 '마녀사냥'에서 MC 신동엽은 재경에게 "오늘 스타킹이 심상찮다"고 짚었다. 그러자 성시경도 "(하의를) 안 입고 온 줄 알았다"고 거들었다.

재경은 당황하지 않았다. 그녀는 오히려 무대 위로 올라가 각선미를 뽐내며 관능적인 워킹을 선보였다.

재경의 도발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그녀는 워킹 도중 갑자기 테이블에 엎드리는 포즈를 취해 '마녀사냥' MC들을 당황케 했다.

'마녀사냥' 다른 출연진도 재경의 돌발 행동에 민망한 듯 시선을 돌려 스튜디오는 웃음바다가 되었다.

'마녀사냥' 재경의 모습에 누리꾼들은 "마녀사냥 성시경, 재경 지적 재밌었다" "마녀사냥 성시경, 역시 센스쟁이" "마녀사냥 성시경 재경, 역시 둘 다 재밌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