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사냥 성시경

마녀사냥 성시경

‘마녀사냥’ 성시경이 배우 남상미의 과거를 언급했다.

28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마녀사냥-남자들의 여자이야기(이하 마녀사냥)’에서 성시경은 허지웅, 신동엽, 샘 햄밍턴과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성시경은 대학시절 들은 배우 남상미에 얽힌 이야기를 꺼냈다.

그는 “제가 대학생 때 남상미 씨가 한양대 앞에 있는 햄버거 가게의 유명한 얼짱이었다. 그런데 자존심에 일부러 안 갔다”며 “그때는 그런 게 멋있는 줄 알았다”고 말했다.

이어 성시경은 “그때 저는 혼자 진지한척 인생과 사랑에 대해 이야기할 때였다. 궁금했지만 안 갔었다”며 “그런데 남상미씨 정도의 미모의 여인이 카운터에 있다면 난리가 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마녀사냥’ 성시경, 남상미 과거 이야기에 누리꾼들은 “‘마녀사냥’ 성시경 남상미 언급, 역시 얼짱은 다르구나” “‘마녀사냥’ 성시경 남상미 과거, 지금도 정말 예뻐” “‘마녀사냥’ 성시경 남상미, 둘이 꽤 잘 어울릴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