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그대’ 종영, 김수현 스타일링 총정리

[김희옥 기자] SBS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가 21회를 마지막으로 종영했다.

‘별그대’ 마지막회에 대한 네티즌들의 관심이 뜨거운 가운데 그간 ‘별그대’는 독특한 스토리뿐만 아니라 등장 인물들의 스타일링 또한 많은 화제를 모아왔다. 특히 김수현은 김수현니트, 김수현카디건, 김수현코트 등의 핫 키워드를 만들어내기도.

드라마 속 김수현은 화려한 여배우 천송이(전지현) 스타일과는 대조를 이루는 블랙과 그레이, 네이비 등의 무채색 수트나 코트를 즐겨 입는다. 특히 모던하고 깔끔한 아이템과 패션만으로도 완벽한 스타일을 소화해내 그가 입은 모든 것들은 품절사태를 일으키는 등 김수현 신드롬을 만들어내고 있다.

남자들의 워너비아이콘으로 주목되고 있는 만큼 김수현룩을 참고한다면 누구나 패셔너블한 남자가 될 수 있지 않을까. 올 봄, 김수현처럼 시크하지만 로맨틱한 스타일링을 완성하기 위한 도민준스타일의 패션 패턴을 분석해봤다.

오피스룩 >> 블랙 수트&코트
‘별그대’ 종영, 김수현 스타일링 총정리

극중 대학교 강사였던 김수현은 주로 블랙수트와 함께 화이트계열의 이너를 매치해 깔끔하고 단정한 룩을 선보였다. 400년을 살아온 극중 캐릭터를 최대한 반영, 클래식 무드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모던하면서도 베이직한 수트스타일을 보여주고 있는 것.

하지만 너무 베이직한 수트는 자칫 ‘올드패션’이라는 인식을 줄 수 있기 때문에 나이 들어 보이지 않게 소화하려면 모던하고 미니멀한 블랙 컬러의 수트의 핏을 슬림 라인으로 고르는 것이 현명하다.

군더더기 없이 딱 떨어지는 슬림한 모노톤의 수트와 얇은 씬 타이를 매치한 시크한 댄디 룩은 직장 내에서 깔끔한 이미지를 부각시킬 수 있으며 칼라부분에 독특한 소재의 디테일이 더해진 셔츠를 착용하면 단조로운 스타일링에 포인트를 줄 수 있다.

홈웨어 >> 니트&카디건
‘별그대’ 종영, 김수현 스타일링 총정리

외투를 벗은 김수현은 언제나 니트소재의 패션 아이템으로 부드럽고 지적인 이미지를 부각시킨다.

주로 어두운 컬러의 팬츠에 크림, 그레이 등의 밝아보이는 편안한 핏의 티셔츠와 카디건을 톤온톤 매치하는 식. 이 때문에 남성들 사이에서는 김수현니트, 김수현카디건의 열풍은 날이 갈 수 록 더해졌다.

이러한 스타일링을 시도해보고 싶다면 니트의 짜임에 주목하면 된다. 베이직하기 보다는 체크, 와플처럼 질감을 살린 니트, 카디건은 컬러배색이나 숄칼라 등의 독특한 디테일이 돋보이는 제품으로 선택하면 더욱 트렌디해보일 수 있다.

평소 외출시 >> 활동적인 야상
‘별그대’ 종영, 김수현 스타일링 총정리

회사도, 집도 아닌 평상시 외출시에는 캐주얼하면서도 남성적인 면이 더해지는 카키 컬러의 야상을 주로 입었다.

편안한 자신만의 시간이기 때문에 활동적이고 편안해보이되 스타일리시하게 입을 수 있는 아이템 중에 야상을 선택한 것은 탁월했다. 루즈핏 스타일의 야상의 경우 데님팬츠와 함께 매치하면 좋으며 이너를 단정하게 블랙으로 선택했다면 재킷이나 블레이져 스타일의 핏이 잘 어울리니 참고하자. (사진출처: 엘번드레스, SBS ‘별에서 온 그대’ 방송 캡처)

bnt뉴스 기사제보 fashion@bntnews.kr

▶ 옷 잘입는 남자★의 ‘2014 S/S 트렌드’
▶ 완연한 봄기운, 한결 가벼워진 아우터
▶ 봄이 올 듯 말 듯, 2월 공항패션 TIP
▶ 우아한 미시 여배우의 주얼리 스타일링
▶ ‘검정 스타킹’ 벗어 던진 스타들의 봄 패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