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S/S 시즌 ‘그 봄, 스니커즈 바람이 분다’

[김진현 기자] 2014 S/S 시즌, 스니커즈가 대세다.

2014년 S/S 시즌에 각광받고 있는 패션 키워드는 ‘스포티즘’이다. 특히 이번 해는 소치 동계 올림픽과 브라질 월드컵 등 큼직한 국제 스포츠 행사가 많은 만큼 스포티즘에 대한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그동안 진부한 캐주얼룩만 연출했다면 이번 시즌에는 하이엔드 룩과 스포티한 아이템들이 조화를 이룬 트렌디하고 세련된 캐주얼룩이 대세를 이끌 예정.

스포티즘하면 빼놓을 수 없는 아이템은 단연 스니커즈다. 특히 애니멀 패턴과 스터드 장식, 네온 컬러의 제품이 눈에 띄는데 올 봄 패셔니스타로 거듭나고 싶다면 새롭게 떠오른 패턴과 컬러에 주목하자.

2014년 셀러브리티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네온 컬러. 그들은 각자의 개성을 살린 네온 컬러 스니커즈를 포인트로 활용, 스타일리시한 룩을 완성했다.

100년 전통의 감각적인 이태리 스니커즈 브랜드 수페르가는 통통 튀는 컬러가 돋보이는 라인의 운동화를 출시했다. 오렌지와 라임, 블루의 화사한 색감으로 스니커즈만으로 스타일에 강렬함을 더했다.

또한 이태리 하이엔드 스니커즈 브랜드 스트라다에서는 화려하고 개성있는 컬러를 장착한 ‘조거라인’을 선보였으며 편안한 착용감과 유니크한 디자인으로 운동화 마니아들의 주목을 받고 있는 아이템이다. (사진출처: 수페르가, 스트라다)

bnt뉴스 기사제보 fashion@bntnews.co.kr

▶ 노출 vs 프린트, 봄옷에 어울리는 주얼리는?
▶ 대한민국을 웃고 울린 김연아 연기 속 의상의 비밀
▶ 2014 S/S NEW 패턴룩과 백 스타일링 TIP
▶ 강남역 vs 홍대 vs 청담, 서울의 핫플레이스 BEST 3
▶ 옷 잘입는 남자★의 ‘2014 S/S 트렌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