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현이 '별그대'의 종영소감을 밝히며 아쉬운 감정을 드러냈다. 사진 변성현 기자/'별에서 온 그대' 제작 발표회

전지현이 '별그대'의 종영소감을 밝히며 아쉬운 감정을 드러냈다. 사진 변성현 기자/'별에서 온 그대' 제작 발표회


전지현 종영소감

시청자만큼 배우도 아쉬웠다.

인기리에 종영한 SBS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의 전지현이 종영소감을 밝혔다.

SBS 수목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는 지난 달 27일 결국 해피엔딩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14년 만의 브라운관 복귀로 출연 전부터 화제를 모았던 전지현은 마지막에도 남다른 종영소감을 밝혔다.

전지현은 "드라마는 오랜만의 작업이라 기대와 우려가 컸지만, '별그대'가 상상 이상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으며 큰 성과를 거두게 되어 행복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전지현은 "천송이로 5개월을 살면서 시청자들과 기쁨, 슬픔을 함께 나누었다는 점이 배우로서 가장 큰 보람이고 기쁨이었다. 제작진과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별그대'와 '천도커플'이 여러분들 마음 속에 오랫동안 남길 바란다"고 말하며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강한 애착을 드러냈다.

이에 시청자들 역시 "전지현, 종영소감조차 아쉽다", "전지현, 종영소감말고 시즌 2를", "전지현, 수고하셨어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