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정민 기자 ]유니클로(UNIQLO)는 2014 봄·여름(S/S) 컬렉션으로 프랑스 톱 모델 출신의 디자이너 ‘이네스 드 라 프레상쥬(Ines de la Fressange)’와 공동 작업한 신규 라인을 선보인다고 21일 밝혔다.

유니클로, '이네스 드 라 프레상쥬' 협업 컬렉션 론칭

이번 컬렉션은 여성의 아름다움이 돋보일 수 있도록 하는데 중점을 둬 디자인했고 소매의 길이, 네크라인, 피팅 등 옷의 밸런스를 살리는 제품의 모든 디테일까지 고려한 것이 특징이라고 전했다.

이네스 드 라 프레상쥬 협업(콜라보레이션) 컬렉션은 아우터, 셔츠, 니트, 드레스를 비롯한 기본 의류부터 액세서리까지 70여 개의 제품으로 구성됐다. ‘쁘띠 파리지엔(Petit Parisienne)’, ‘블루, 블랑, 파리지엔(Blue, Blanc, Parisienne)’, ‘노트 파리지엔(Note Parisienne)’, ‘수플 드 파리지엔(Souffle de Parisienne)’ 등 4가지 라인을 통해 프랑스 패션을 섬세하게 선보인다는 설명이다.

이 컬렉션은 다음달 중순부터 전국 유니클로 매장과 온라인 스토어(www.uniqlo.com)에서 구입할 수 있다.

한경닷컴 오정민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