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아나운서와 남편 조기영 시인 (출처: 고민정 아나운서 트위터)

고민정 아나운서와 남편 조기영 시인 (출처: 고민정 아나운서 트위터)

KBS 여자 아나운서들의 '능력자 남편'이 화제가 되고 있다.

9일 KBS의 대표 미녀 아나운서인 박사임 아나운서의 남편이 인기 게임 '포트리스'를 만든 게임계 큰손인 것이 밝혀졌다.

박 아나운서의 남편인 민용재 YJM 대표는 서울대 경영학과 대학원을 다니던 중 포트리스를 만들어 대박이 나자 아예 학업을 그만두고 게임업계에 뛰어들어 2004년부터 넥슨에서 사업총괄이사로 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 대표는 '카트라이더' '메이플스토리' 등의 넥슨 히트게임 제조에도 큰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2009년 넥슨 미국법인을 거쳐 중국 베이징에서 중국 벤처캐피털의 게임투자 자문을 하다 지난해 8월 자신의 이름을 따 YJM엔터테인먼트를 세웠다.

최근에는 디즈니와 픽사 캐릭터가 등장하는 모바일 캐주얼 레이싱 게임 '다함께 붕붕붕'을 출시해 히트시켰다.

최근 둘째 출산을 위해 방송에서 하차한 고민정 KBS 아나운서의 남편도 시인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남편인 조기영 시인은 고 아나운서의 대학 선배로, 둘은 8년의 연애 끝에 결혼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 아나운서는 방송에서 "남편이 강직성 척추염이라는 희귀병을 앓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음에도 결혼을 결심했다"고 밝혀 애틋한 사랑을 표현하기도 했다.

80년대부터 KBS 대표 여자 아나운서로 활동한 오영실 전 KBS 아나운서의 남편은 유방암 전문의로 이름난 남석진 삼성서울병원 교수다.

남 교수는 삼성서울병원 유방암센터장으로 근무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