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애 정호영 부부, 방송 본 네티즌 반응이…

쌍둥이 출산 후 육아에 전념하던 배우 이영애가 방송에 모습을 드러냈다.

2일 방송된 설특집 2부작 '이영애의 만찬'에서 이영애와 그녀의 남편 정호영은 소탈한 모습을 보여주며 시청자의 공감을 얻었다.

이날 방송에서 이영애는 "남들보다 조금 늦게 엄마가 됐다"면서 "사실 서울을 떠나 이곳에 자리잡은 것도 모두 아이들 때문이다. 아이들이 자라서도 추억 할 수 있는 고향을 선물하고 싶었다"며 경기도 양평 전원주택으로 이사오게 된 이유에 대해서 설명했다.

이영애는 남편 정호영 씨와 2009년 결혼식을 올린 후 2011년 쌍둥이를 출산했다.

방송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영애 소탈한 모습 보기좋았다", "이영애 남편 정호영 다정한 모습보니 부럽네", "이영애 다큐에서 보니 색다른 모습이야", "이영애 쌍둥이 엄마 닮아 유전자가 우월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