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결여’ 이지아, 장희진에 거침없는 따귀 “사랑 놀음은 여기까지…”

[연예팀] 배우 이지아가 장희진의 뺨을 때리며 반전 매력을 선보였다.

2월2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세번 결혼하는 여자’ 25회에서는 은수(이지아)가 남편 준구(하석진)와 함께 다미(장희진)를 만나 결국 삼자대면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은수는 차분한 모습 뒤에 숨겨진 카리스마 있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다미는 은수의 “이다미씨의 사랑놀음 이쯤에서 스톱해요”라는 한마디에 이성의 끈을 놓았다.

결국 은수는 일주일에 한번 남편을 빌려달라며 뻔뻔한 말을 하는 것도 모자라 반말을 하는 다미에 반말로 맞서다가 흥분해 다미의 뺨을 때리는 등 그동안 보여줬던 차분하고 담담한 모습과는 정반대의 모습을 선보였다.

하지만 이에 “미쳤어? 어디서 몰상식한 행동이야. 당신 이런 여자였어?”라는 준구의 말에 은수는 또 한번 상처를 받은 상황.

한편 ‘세 번 결혼하는 여자’는 매주 주말 오후 9시55분 방송된다. (사진출처: SBS ‘세 번 결혼하는 여자’ 방송 캡처)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