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출처 : MBC '일밤-아빠 어디가2' 방송캡쳐

사진출처 : MBC '일밤-아빠 어디가2' 방송캡쳐

방송인 김성주의 아들 김민율이 폭풍눈물을 흘렸다.

지난 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아빠 어디가2'에서는 아빠들과 아이들이 충북 옥천의 장고개 마을로 여행을 떠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여행에서 숙소를 추첨하던 중 모두가 기피하는 집에서 김성주·김민율 부자가 하룻밤을 묵게 되자 김민율은 울음을 터뜨렸다.

이에 김성주는 "마을회관과 가까워서 좋을 수 있다. 아이가 어릴수록 마을회관이 가까운 것이 좋다"며 김민율을 위로했지만 김민율의 눈물은 쉽게 멈추지 않았다.

이렇듯 다소 좋지 않은 숙소에 묵게 된 것은 1년 전 장남 김민국과의 여행에서도 마찬가지였다. 1년 전 김민국은 '아빠 어디가' 시즌1의 첫 여행에서 자신의 마음에 들지 않는 숙소에 당첨되자 서럽게 눈물을 흘린 바 있다.

김민율 폭풍눈물 방송을 접한 네티즌들은 "김민율 폭풍눈물, 귀엽다" "누가 민국이 동생 아니랄까봐" "어디서 본 것 같은 장면인데" "민국이에 민율이까지, 완전 웃기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