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이 보낸 사람’ 측 “신천지와 관련 없어, 강경대응할 것” 공식입장

[선정화 인턴기자] ‘신이 보낸 사람’ 제작사가 신천지와 관련해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2월3일 영화 ‘신이 보낸 사람’ 제작사 태풍코리아는 “‘신이 보낸 사람’과 신천지는 그 어떤 연관도 없음을 알려드립니다”며 밝혔다.

이어 제작사는 “최근 인터넷 사이트 및 블로그, 카페 등을 통해서 신천지 홍보수단으로 ‘신이 보낸 사람’이 이용되고 있는 상황에 대해 당혹스러움을 감출 수가 없다”고 전했다.

최근 ‘신이 보낸 사람’이 개봉한다는 소식이 알려지며 신천지와 관련이 있는 것처럼 인터넷에 글이 상당히 퍼지고 있다.

이에 대해 제작사 측은 “신천지와 관계에 대한 문의가 쇄도하고 있어 더 이상 이대로 방관할 수 없다는 판단 하에 공식입장을 표명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신이 보낸 사람’은 자유, 희망, 믿음 그 어느 것도 존재하지 않는 북한의 참혹한 현실을 알리고자 제작됐다”며 “앞으로 ‘신이 보낸 사람’ 제작 의도를 왜곡하거나 사실과 다른 내용을 유포할 경우에는 법적으로 강경대응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오는 13일 개봉하는 ‘신이 보낸 사람’은 북한에서 1급 정치범으로 수용소에 갇혔다가 아내가 죽고 자신만 살아남은 것에 대해 죄책감을 갖고 있는 한 남자가 탈북을 결심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영화다. (사진제공: 태풍코리아)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