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만 23살 연하 아내 미모, 20대라고 해도 믿겠네 '최강 동안'

김천만 23살 연하 아내

배우 김천만의 아내 현영애가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김천만은 3일 방송된 SBS '좋은 아침'에 출연해 23세 연하 아내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23살이라는 나이차 때문에 비밀스러운 연애를 시작한 두 사람은 주변 사람들로부터 김천만의 나이가 실제로는 더 많다는 의심스러운 소리까지 들으며 힘겹게 연애를 이어갔다고 했다.

양가 집안의 극심한 반대가 있었지만 결국 결혼에 성공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김천만 23살 연하 아내, 미모가 장난 아니네", "김천만 23살 연하 아내, 어떻게 결혼한거지", "김천만 23살 연하 아내, 김천만이 어떻게 사로잡은거야?"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천만은 영화 '저 하늘에 슬픔이'로 연기생활을 시작했으며 드라마 '대추나무 사랑 걸렸네', '별순검3' 등에 출연했다.

사진 = SBS 방송 캡쳐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