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우리가 사랑할 수 있을까’

JTBC '우리가 사랑할 수 있을까’

유진과 아역배우 전준혁이 다정하게 찍은 '유진 아들바보 사진'이 이목을 끌고 있다.

3일 JTBC 월화드라마 '우리가 사랑할 수 있을까’ 제작진은 유진과 아역배우 전준혁이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극중 모자 관계로 등장하고 있는 유진과 전준혁은 공개된 사진에서 다정한 모습을 연출하고 있다.

특히 얼굴을 맞대고 환하게 웃으며 실제 모자 같은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어 많은 사람의 이목이 집중됐다.

유진 아들바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유진 아들바보 되겠네” “유진 기태영 2세는 언제쯤” “유진 아들바보, 좋은 엄마가 될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