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지웅, 필립 세이모어 호프만 사망 애도 "일이 손에 안잡혀"

방송인 겸 영화평론가 허지웅 필립 세이모어 호프만 사망에 애도의 뜻을 표했다.

허지웅은 3일 자신의 트위터에 "필립 세이모어 호프만의 명복을 빕니다. 내 참 믿을 수가 없군. 이게무슨. 화가 난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또 그는 "좋아하는 영화들의 목록 가운데 적지 않은 작품에서 얼굴이고 영혼이었던 배우, 황망한 퇴장에 오전 내내 일이 손에 잡히지 않는다. 시간 되는대로 카포티, 부기나이트, 찰리윌슨의 전쟁, 매그놀리아를 몰아본 뒤 마스터와 다우트를 마지막으로 내 방식의 추로를"이라는 글을 덧붙였다.

한편 2일 한 언론 매체는 필립 세이모어 호프만이 미국 뉴욕에 위치한 자신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경찰에 따르면 숨진 필립 세이모어 호프만 옆에 헤로인이 든 것으로 추정되는 약 봉지가 발견됐으며 사인은 약물과다복용으로 추정하고 있다.

허지웅 애도에 네티즌들은 "허지웅, 필립 세이모어 호프만 좋아했나보네", "허지웅과 같은 마음이다", "나도 허지웅 추모 방식에 동참"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