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호인, 설 연휴 흥행몰이 나서… 역대 5위 '해운대' 기록 깰 듯

누적관객수 1074만명을 돌파한 영화 '변호인'이 설 연휴를 맞아 역대 박스오피스 5위 '해운대'의 기록을 넘보고 있다.

29일 영화진흥위원회에 따르면 지난달 18일 개봉한 변호사의 누적관객수는 1074만7572명으로 집계됐다. 역대 박스 오피스 6위인 영화 '괴물'(누적관객수 1091만)의 기록을 조만간 넘어설 수 있는 수치다.

설 연휴를 맞아 가족단위 예비 관객까지 합치면 역대 박스오피스 5위인 영화 '해운대'(1132만)까지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변호인은 개봉 25일 만에 900만을 달성하고, 33일 만에 1000만 관객을 돌파했다. 38일 만에 1000만을 달성한 ‘광해, 왕이 된 남자’(1232만)와 ‘아바타’(1330만)의 기록을 6일 앞당긴 속도다.

변호인보다 더 많은 관객을 동원한 영화는 ‘아바타’(1362만), ‘괴물’(1301만), ‘도둑들’(1298만), ‘7반방의 선물’(1281만), ‘광해, 왕이 된 남자’(1231만), ‘왕의 남자’(1230만), ‘태극기 휘날리며’(1174만), ‘해운대’(1145만), ‘실미도’(1108만) 등 총 10개 작품이다.

변호인은 1980년대 초 부산을 배경으로 돈 없고, 빽 없고, 가방끈도 짧은 세무 변호사 송우석(송강호)의 인생을 송두리째 바꾼 다섯 번의 공판과 이를 둘러싼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