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와 문화의 가교 한경
[음악이 흐르는 아침] 클라우디오 아바도와 말러 교향곡

지난 20일 타계한 거장 클라우디오 아바도는 2002년 베를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수장 자리에서 스스로 내려왔다. 위암 수술에 따른 건강 문제도 있었지만 이탈리아 출신이 독일의 대표악단을 지휘한다는 등의 질시와 갈등이 더 큰 이유였다.

그러나 아바도는 그간의 구차한 일들에 대해 침묵한 채 수척한 모습으로 루체른 페스티벌 등을 이끌며 베를린 시절보다 더 큰 갈채와 사랑을 받았다.

그 중심에 말러 교향곡이 있었다. 특히 제9번 4악장은 마지막에 소멸하듯 사그라지는 음량처럼 공연장 조명을 점점 낮추도록 연출해 더 큰 감동을 주곤 했다. 그가 떠났다는 소식을 들으니 제9번 4악장이야말로 쇠약해지면서도 끝내 지휘봉을 놓지 않았던 아바도 자신의 모습이었다는 생각이 든다.

유형종 < 음악·무용칼럼니스트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