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봤다] 박보영, 영화 속 모습은 찾아볼 수 없어 '순수' 그 자체~

[변성현 기자] 배우 박보영이 15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피끓는 청춘'(감독 이연우, 제작 담소필름) 언론 시사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오늘★봤다] 박보영, 영화 속 모습은 찾아볼 수 없어 '순수' 그 자체~

▶초롱초롱 투명한 눈망울~
[오늘★봤다] 박보영, 영화 속 모습은 찾아볼 수 없어 '순수' 그 자체~

▶빛을 가려도 자체발광 빛나네~
[오늘★봤다] 박보영, 영화 속 모습은 찾아볼 수 없어 '순수' 그 자체~

▶아무도 막을 수 없는 '메롱~'
[오늘★봤다] 박보영, 영화 속 모습은 찾아볼 수 없어 '순수' 그 자체~

▶보호본능 자극하는 상큼 미소~

박보영은 1982년 마지막 교복 세대를 다룬 이번 영화에서 끝내주는 깡다구와 의리로 우수한 똘마니들을 거느리는 충청도를 접수한 홍성농고 여자 일진 '영숙'역을 맡았다. 박보영은 기자간담회를 통해 욕 연기를 하면서 카타르시스를 느낀적이 있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기도 했다.

박보영, 이종석, 이세영, 김영광 등이 출연하는 '피끓는 청춘'은 1982년 충청도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네 남녀의 불타는 청춘 로맨스를 다룬 영화로 오는 22일 개봉 예정이다.

한경닷컴 변성현 기자 byun84@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