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경 DB

/ 한경 DB

어머니 지인을 감금·폭행한 혐의로 고발된 가수 장윤정(사진)이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용인 동부경찰서는 장윤정을 '혐의없음' 의견으로 수원지검에 송치할 계획이라고 20일 밝혔다. 앞서 장윤정 안티블로그 운영자 송모 씨는 "장윤정이 어머니 지인을 감금·폭행했고 어머니에게 불법으로 위치 추적장치를 달았다"며 장윤정을 고발해 경찰이 수사해 왔다.

반면 경찰은 맞고소를 당한 송 씨에 대해선 정보통신이용촉진 및 정보보호등에 관한 법률상 명예훼손, 모욕, 무고 등의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송 씨는 지난 4월부터 최근까지 개인블로그 '콩한자루'를 통해 총 63차례에 걸쳐 "왜 엄마를 정신이상자로 만드느냐" 등의 허위사실이 담긴 글을 올려 장윤정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9월부터 최근까지 인터넷 포털사이트에 9차례에 걸쳐 장윤정과 남편 도경환 아나운서에 대한 욕설 댓글을 달아 모욕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19일 송 씨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해 법원은 다음 주 초 송 씨에 대한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열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