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엄마 경찰조사, 동생 장경영 "엄마의 외도는…"

장윤정엄마 경찰조사

11일 일간스포츠에 따르면 장윤정의 모친 육흥복 씨와 동생 장경영 씨가 11일 2차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이번 조사는 장윤정의 전 팬클럽 회장인 송 모씨가 장윤정을 폭행 및 협박 혐의로 경찰에 고발한 가운데, 참고인 조사로 이뤄졌다.

육흥복 씨와 장경영 씨는 이날 오전 10시께 경기 용인동부경찰서에 출두했고, 11시 30분께 조사를 받고 돌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육흥복 씨는 "진실은 따로 있다. 꼭 밝혀야 된다"고 말했고, 장경영 씨는 "엄마의 외도나 도박건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 그게 사실이라면 당시 밝혔어야지 왜 이제와서 퍼뜨리는지 모르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육흥복 씨는 최근 장윤정과 장윤정 소속사 홍익선 대표를 향해 공격적인 글을 남겨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