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격적인 키스 퍼포먼스를 선보인 트러블메이커.

파격적인 키스 퍼포먼스를 선보인 트러블메이커.


트러블메이커 키스

트러블메이커의 장현승과 현아가 또다시 이슈를 만들었다.

지난 22일 홍콩에서 열린 '2013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MAMA)'에서 신곡 '내일은 없어'의 무대를 마무리 하며 키스 퍼포먼스를 선보인 것.

두 사람은 무대에서 내내 파격적인 섹시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공연장을 달구다 결국엔 진한 키스를 나눠 관객들을 열광케 했다.

이미 지난 2011년 MAMA 무대에서도 키스 퍼포먼스로 화제를 낳은 바 있지만 이번엔 농도가 달랐다는 후문이다.

앞서 트러블메이커는 무대의 높은 수위와 선정적인 뮤직비디오 등으로 심의에서 구설에 올랐으며, 워낙 파격적인 안무로 장현승과 현아 두 사람의 열애설이 끊이지 않기도 했다.

한편 이날 무대를 시청한 누리꾼들은 "트러블메이커, 정말 트러블만 메이킹하네", "장현승과 현아, 정말 사귀는 것 아니야", "사람은 이름처럼 산다더니"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