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영-강민호, 스캔들 나나? 수상한 사이 '발칵'

박은영 아나운서가 롯데 자이언츠 강민호 선수에 대해 언급했다.

13일 방송되는 KBS2 '맘마미아'에서 박은영 아나운서는 지난 주 방송 후에 야구선수 강민호에게 연락이 왔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지난주 ‘뽑아줘요 우리 딸’ 코너에서 남자보는 눈 없는 연예인 1위로 선정된 박은영 아나운서는 이에 방송이 끝난 후 강민호 선수에게 “누나, 남자 보는 눈을 내가 키워주겠다”며 연락이 왔다는 것.

허경환은 강민호의 문자내용에 “어떻게 키워주겠다는 거냐?” 라며 궁금해 했고, 박은영은 강민호의 문자에 기분이 좋았다고 고백해 남다른 친분을 과시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박은영 강민호 둘이 수상해", "박은영 강민호 잘 어울려", "박은영 요즘 우희 미란다커보다 예뻐졌다", "박은영도 양정아처럼 결혼 잘 했으면", "박은영 강민호 방송 꼭 봐야지", "에일리 공식입장보다 관심이 가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박은영과 강민호 사이의 에피소드는 13일 밤 11시 10분 KBS2 '맘마미마‘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진 : KBS 2TV '맘마미아' 제공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