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사진=KBS2


맘마미아 김보민

맘마미아 김보민의 발언이 화제다.

김보민 아나운서는 29일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맘마미아'(이하 '맘마미마') 가을남녀 특집에서 "남편에 집착해 속옷만 80개가 있다"고 말했다.

김보민 아나운서는 많은 양의 속옷을 갖고 있는 이유에 대해 "남편 김남일은 제가 늘 다른 모습이었으면 하고 바란다"고 수줍게 밝혔다.

동료 아나운서 박은영은 "정확하게는 망사와 호피무늬로만 80개다"라고 폭로했다.

이어 "이런 건 불편해서 어떻게 입냐고 물으니 김보민이 이런 건 입으려고 사는 게 아니라고 하더라. 그 말에 기가 막혔다"라고 덧붙였다.

김보민 아나운서는 이에 "예쁜 속옷을 찾다보니 보통 입고 다니는 속옷이 아니더라. 겉옷 못지않게 안의 옷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오직 한 사람만 볼 수 있고 한 사람만 저를 탈의해 줄 수 있기 때문에 선물 포장 하듯이 뜯기 조차 아까운 속옷을 산다"고 설명했다.

맘마미아 김보민 발언에 네티즌들은 "남편 사랑하는 마음이 돋보인다. 부럽다" 등의 반응을 나타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