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출처 = tvN 방송화면 캡처)

(사진출처 = tvN 방송화면 캡처)

가수 장윤정 이모가 폭로글에 대해 입을 열었다.

9일 오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기자vs기자, 특종의 재구성' 취재팀은 장윤정의 억울함을 담은 글을 게재한 그의 이모를 찾아가 단독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방송에서 장윤정 이모는 "내가 인터넷 상에 올린 글은 100% 사실이다"며 "지금 법적 공방은 '너 죽자, 나 죽자'는 식이다. 한마디로 돈줄이 끊겨서 그러는 거다"고 말했다.

이어 "언니가 과시욕이 세다. 명품관에서 윤정이 앞으로 홍보문을 다 보냈더라"고 말하며 현재 모든 문제는 어머니 육 씨 때문에 벌어졌다고 주장했다.

또한 "윤정이가 10살 때 부터 밤무대에 나갔다. 트로트 신동으로 소문이 나서 서울 캬바레까지 다니며 하루에 다섯 군데를 돌았다"며 "(언니가) 돈이 만져지니까 화투를 치고 싶어서 들썩들썩 하더라. 그러더니 장윤정 4학년 때 언니가 집을 나갔고 형부가 엄마노릇까지 하며 윤정이를 키웠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