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이번에도 빛나는 위기 대처?… 웃음 만들기 '도전'

[김민선 기자] ‘무한도전’ 팀이 웃음 만들기에 도전한다.

7월6일 방송될 MBC ‘무한도전’은 ‘웃겨야 산다’ 특집으로 꾸며져 전 농구선수 서장훈과 래퍼 데프콘이 함께할 예정이다.

이번 녹화에서 멤버들은 탈장 수술을 받은 정형돈과 갑작스러운 사고로 입원한 정준하로 인해 위기 상황에 놓이자 대책회의를 가졌다. 이들은 아이템 회의와 동시에 개인적인 인맥을 총동원해 현장 섭외를 시작했고, 결국 데프콘과 서장훈이 단번에 출연을 수락하며 멤버들과의 친분을 과시했다.

앞서 정형돈과 정준하를 병문안한 멤버들은 큰 웃음을 만들어달라는 두 사람의 요청에 ‘준하 없는 준하팀’과 ‘형돈 없는 형돈팀’으로 나뉘어 본격 웃음 만들기에 돌입했다.

멤버들은 비눗물 장판과 수영장 그리고 논두렁 등 다양한 장소를 배경으로 각종 게임을 즐겼고 이 과정에서 몸 개그가 속출하는 등 원초적인 웃음이 만들어졌다. 특히 서장훈은 스케일이 다른 몸 개그로 ‘무한도전’ 멤버들의 찬사를 받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무한도전’ 멤버들의 열혈 위기 극복 프로젝트, ‘웃겨야 산다’는 6일 오후 6시25분에 방송된다. (사진출처: MBC)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이병헌에게 '레드: 더 레전드'가 뜻깊은 이유 (종합)
▶ 한기원-한기웅, '정법' 출연 희망 "정글 가고 싶어 죽겠어요"
▶ [인터뷰] '20세기 미소년' 데니안 "멤버들 덕분에 성격 변했다"
▶ [인터뷰] 이현우, 리해랑-리해진 형제설? "설마 훈작가님이 시즌2에…"
▶ [인터뷰] 박기웅, 시커먼 남자 셋 김수현과 이현우? "남중-남고의 느낌"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