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방극장 여배우 패션 설전 ‘최고다 이순신’ 김윤서 vs ‘미친 사랑’ 박선영

[이세인 기자] 요즘 트렌드를 파악하고 싶다면 드라마 속 패션을 탐구해 보는 것이 가장 빠른 방법이다.

드라마 속 여배우의 스타일링을 살펴보면 그 시즌 유행 아이템, 컬러, 디자인까지 한눈에 파악할 수 있다. 트렌드를 반영한 스타일링이다 보니 같은 아이템으로 다양한 분위기의 스타일링을 한 여배우들도 종종 볼 수 있다. KBS ‘최고다 이순신’의 김윤서와 TvN ‘미친 사랑’의 박선영이 같은 백으로 캐릭터에 맞는 스타일을 소화했다.

인기리에 방영 중인 KBS 주말 연속극 ‘최고다 이순신’에서 극중 여배우 역을 맡고 있는 김윤서는 세련된 단발에 카키 톤의 캐주얼한 느낌의 투피스와 레이스가 들어간 이너를 매치했다. 골드톤의 주얼리와 같은 계열의 누드 베이지 백을 함께 매치해 시크한 룩이 한결 부드러운 느낌의 스타일으로 완성됐다.

tvN ‘미친 사랑’에서 밝고 따뜻한 천성을 지닌 윤미소 역의 박선영은 화이트 셔츠 원피스와 가디건을 매치하여 청초하면서도 가녀린 룩에 얇은 벨트로 라인을 잡아주어 한결 정돈된 룩을 보여줬다. 박선영이 함께 매치한 백은 박선영의 룩에 한껏 힘을 실어주었다.

그녀들이 선택한 백은 이태리 브랜드 브레라 제품. 매치하는 방법에 따라 시크와 청순 각각 다른 스타일을 보여주고 있는데 ‘최고다 이순신’에서 김윤서의 룩에서는 도도하면서도 자신감 있는 시크 스타일링을 또한 ‘미친 사랑’ 에서 박선영은 청순하고 여성스러운 스타일링을 보여주고 있다.

이처럼 한 가지 아이템으로 여러 느낌을 낼 수 있는 똑똑한 아이템들이 주목받고 있는데 캐주얼과 정장 모든 룩을 아우르는 데일리 백으로 한 가지에 국한 되지 않고 여러 스타일링을 시도해보는 것은 어떨까. (사진출처: KBS ‘최고다 이순신’, tvN ‘미친 사랑’ 방송 캡처)

bnt뉴스 기사제보 fahsion@bntnews.co.kr

▶소중한 아이웨어, 보관에도 신경 쓰자!
▶“액세서리 대신 이것?” 타투의 재발견
▶올 여름, 지름신 부르는 잇 아이템 3가지
▶짝퉁? ‘페이크 패션’에 열광하는 스타들
▶클럽-공항, TPO 앞에 당당한 팬츠 스타일링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