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현 해명, 유라 향한 사심 표현? "단순히 응원한단 의미였다"

[김민선 기자] 종현 해명 발언에 네티즌들이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7월4일 그룹 샤이니의 종현은 자신의 트위터에 “응원한다는 의미였고 차 세우고 듣는다는 건 심타(신동의 심심타파)가 재밌어서 예전부터 그랬다는 거였고, 심타로 문자 보낸 게 아니고 피디팀이랑 카톡중이었어요”라는 글을 게재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이어 “말이 전해지고 생방송이다 보니 중간 생략이 있어서 오해가 생긴 듯”이라고 설명하며 “걸스데이 파이팅!, 달샤벳 파이팅!, 나인뮤지스 파이팅!, 크레용팝 파이팅!, 대한민국 걸그룹 파이팅!”이라는 응원 메시지를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종현은 “보이 그룹도 파이팅! 빼먹었다고 혼날라”라는 말로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종현의 이 같은 해명은 앞서 3일 방송된 MBC라디오 ‘신동의 심심타파’에 출연한 걸스데이 유라를 향해 그가 “열현 팬이다. 주차장에 다 왔는데도 내리지 못하고 ‘신동의 심심타파’를 계속 듣고 있다”고 말한 것이 발단이 됐다. 팬으로서 응원한다는 의미가 이후 ‘사심 고백’으로 화제가 되자, 종현은 자신의 SNS를 통해 재빨리 이를 수습했다.

이번 종현 해명 발언에 네티즌들은 “단순한 응원을 사람들이 너무 확대 해석한 듯”, “종현 해명? 그냥 말 한마디 한 게… 진짜 피곤하겠다”, “종현 해명, 뭔가 귀엽네. 앞으로도 선배가수로서 후배들 많이 챙겨주길”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사진: bnt뉴스 DB)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이병헌에게 '레드: 더 레전드'가 뜻깊은 이유 (종합)
▶ 한기원-한기웅, '정법' 출연 희망 "정글 가고 싶어 죽겠어요"
▶ [인터뷰] '20세기 미소년' 데니안 "멤버들 덕분에 성격 변했다"
▶ [인터뷰] 이현우, 리해랑-리해진 형제설? "설마 훈작가님이 시즌2에…"
▶ [인터뷰] 박기웅, 시커먼 남자 셋 김수현과 이현우? "남중-남고의 느낌"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