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처리퍼블릭 디자인 철학 “미국에서도 통했다”

[이슬기 기자] 네이처리퍼블릭이 ‘IDEA 2013’에서 2개 제품이 본상을 수상했다.

IDEA 2013은 미국 산업디자인협회(IDSA)가 주관하는 세계 최고 권위의 디자인 공모전이다. 독일의 ‘iF’, ‘RED DOT’과 어깨를 나란히하는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네이처리퍼블릭은 이번 공모전에서 ‘아르간 20˚’ 라인과 ‘에코 캘린더’ 제품이 본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네이처리퍼블릭은 2월에 개최된 ‘iF 디자인 어워드 2013’에서 ‘프렌즈 핸드크림’으로 화장품 업계 최초로 패키지 부문 최고상인 골드상을 수상했으며, ‘포에버 래스팅’과 ‘플레저 가든 옴므’ 라인이 본상에 오른 바 있다. 세계의 권위적인 디자인상을 연속 수상함으로써 당당히 글로벌 디자인 경쟁력을 인정받은 것이다.

‘아르간 20˚’ 라인은 모로코의 황금 원액이라 불리는 아르간 열매에서 추출한 오일과 20가지 허브 추출물 성분이 피부를 건강하게 해주는 고보습 탄력 라인이다. 제품의 주요 성분을 패키지에 표현해 제품을 붙여서 진열할 경우 큰 아르간 나무가 형상화되며, 황금 원액이라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열매에 금박으로 포인트를 줬다. 친환경적인 포장재 사용과 패키지에 시각장애인을 위한 점자표기 등 자연과 사람을 소중히 생각하는 브랜드 가치도 담아냈다.
네이처리퍼블릭 디자인 철학 “미국에서도 통했다”

‘에코 캘린더’는 고객 사은품으로 제작된 2013년 조립식 달력으로 월별로 다른 나무 모양을 소비자들이 조립하여 사용할 수 있도록 제작해 재미와 즐거움을 줬다. 특히 달력 속의 나무와 선인장은 모두 네이처리퍼블릭의 화장품 원료하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이 제품 역시 재생지 사용과 콩기름 인쇄를 통해 친환경적으로 만들어졌다.

네이처리퍼블릭 관계자는 “iF 디자인 어워드에 이어 또 한 번의 영예를 가져다 준 이번 수상은 자연을 생각하는 브랜드 가치를 담아내고자 하는 노력을 지속적으로 실천해 온 결과”라며 “앞으로도 자연과 사람을 생각하는 디자인을 통해 고객에게 건강함과 즐거움을 줄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bnt뉴스 기사제보 beauty@bntnews.co.kr

▶[유행 예감] 요즘 대세 ‘컬러 파우치’ 리얼 사용 후기
▶[유행 예감] ‘원 포인트 메이크업’은 이렇게
▶나인뮤지스 민하의 ‘상큼발랄한 스타일’ 따라해 볼까?
▶“아직도 트러블로 고민하니?” 10대의 흔적 트러블 관리법
▶“이런 몰골로 동창회?” 주부 고민, 셀프 스타일링으로 해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