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타 집 공개, 17년 베일에 싸인 사생활? '화려한 아이돌이 꽃거지로…'

[윤혜영 기자] 강타 집 공개가 관심을 모으고 있다.

7월5일 방송될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혼자남들이 각자 인연이 있는 사람들과 함께 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특히 이날 강타의 집이 방송 최초로 전파를 탈 예정이다. 강타는 집에서 하루 일과를 시작했으나 전설의 아이돌 모습은 온데간데없이 사라지고 꽃거지로 거듭난 비주얼에 충격을 안겼다고. 20세기 최고의 그룹 H.O.T. 멤버였던 화려한 과거를 가진 강타는 현재는 SM 엔터테인먼트 이사로 활동하고 있는 상태다.

하지만 방송을 통해 귀여운 동거인들의 정체와 함께 예상을 뒤엎는 강타 사생활의 실체가 낱낱이 공개될 예정이라 파장(?)을 예고하고 있다.

강타 집 공개에 네티즌들은 "강타 집 공개, 기대된다", "강타 집 공개, SM 이사의 실체?", "강타도 집을 공개하는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노홍철은 군대 시절 동기들을 만나 군대 비화를 털어놓는다. (사진출처: bnt뉴스 DB, MBC)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이병헌에게 '레드: 더 레전드'가 뜻깊은 이유 (종합)
▶ 한기원-한기웅, '정법' 출연 희망 "정글 가고 싶어 죽겠어요"
▶ [인터뷰] '20세기 미소년' 데니안 "멤버들 덕분에 성격 변했다"
▶ [인터뷰] 이현우, 리해랑-리해진 형제설? "설마 훈작가님이 시즌2에…"
▶ [인터뷰] 박기웅, 시커먼 남자 셋 김수현과 이현우? "남중-남고의 느낌"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