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2

미수다 출신 여배우 라리사의 섹시 화보가 공개됐다.

라리사는 알몸연극 '개인교수' 상연을 앞두고 심기 일전하기 위해 1일 충청남도 태안군 학암포해변에서 화보를 촬영했다고 밝혔다.

새벽 학암포해수욕장에 도착한 라리사는 구릿빛 피부의 몸짱 몸매를 자랑하며 호피무늬 등 다양한 비키니 의상 화보를 촬영했다. 라리사는 "화보는 처음이다. 21시간 동안 촬영했다"며 "촬영하는 동안에는 힘들었지만 결과물이 잘 나온 것 같아서 만족한다"고 말했다. 이어 "배우로 거듭나겠다"고 말하며 연극에 대한 의지를 불태웠다.

라리사는 "10년전 충격적인 실화 사건을 연기하다 보니 무척 힘들었다. 성폭행의 아픈기억을 이번 촬영을 통해 지워 버렸다"고 고백했다.

미수다 라리사가 주연 배우로 등장하는 '개인교수'는 10일 대학로 피카소극장 2관에서 제작발표회를 통해 공개 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