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민 "재벌2세 남편, 결혼 3일 만에 바람 피더니…" 충격 고백

최정민이 재벌 2세와의 이혼 사연을 고백했다.

5일 방송된 KBS2 '여유만만'에는 70년대에 전성기를 누렸던 배우 최정민이 출연해 자신의 결혼 생활 이야기를 했다.

최정민은 재벌 2세와의 만남 이야기로 입을 열었다. 그는 "연예계 생활 속에서 경제적 부담이 커졌고 극심한 스트레스를 느껴 연기생활을 그만두자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나와 작품을 같이하던 남자배우가 아는 사람을 소개해줬고 적극적인 구애로 2달 만에 결혼했다"며 재벌 2세를 만나게 된 계기를 밝혔다.

또 "결혼 이후 3일 만에 외박을 하더니 바람을 폈다. 남편의 내연녀는 10살 연상의 술집 마담이었고 그 후 내 친구와 내 후배랑도 바람을 피더라"며 폭탄 고백을 했다.

사진 = KBS2 방송화면 캡처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