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이니 종현, '유라 사심' 해명

그룹 샤이니 종현이 걸스데이 유라를 향한 사심 발언에 관해 해명했다.

종현은 4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내가 SNS로 이런 걸 올리는 날이 오다니. 응원한다는 의미였고 차 세우고 듣는다는 건 심타가 재미있어서 예전부터 그랬었다는 거였고. 심타로 문자 보낸 거 아니고 피디님이랑 카톡 중이었어요. 말이 전해지고 생방이다 보니 중간 생략이 있어서 오해가 생긴 듯”이라고 남겼다.

이어 그는 “걸스데이 파이팅. 달샤벳 파이팅. 나인뮤지스 파이팅. 크레용팝 파이팅. 대한민국 걸그룹 파이팅. 보이그룹도 파이팅. 빼먹었다고 또 혼날라”라고 덧붙였다.

앞서 종현은 지난 3일 걸스데이가 출연한 MBC 표준FM 라디오 ‘신동의 심심타파’ 방송 도중 문자메시지로 “주차장에 다 왔는데 라디오를 듣느라 차에서 못 내리고 있다. 네 분 중 유라를 굉장히 좋아한다. 라이브를 잘한다”고 밝히며 유라 열혈팬임을 인증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