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8

가수 이효리가 신체 부위 중 가장 섹시한 부위로 가슴을 꼽아 눈길을 끌었다.

이효리는 23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 자신의 섹시한 신체부위를 언급해 리포터 황제성을 놀라게 했다.

이효리는 "섹시하게 태어났다. 태어날 때부터 섹시하게 태어났다"며 "신체 중 섹시한 부위는 가슴이다"고 말해 황제성을 당황케 했다. 이어 이효리는 "어렸을 때부터 발육이 남달랐는데 장점이 될 줄 몰랐다. 제일 섹시할 때는 다 벗고 있을 때다"고 덧붙였다.

이어 하지만 자신의 콤플렉스를 묻는 질문에도 "신체 콤플렉스가 짧은거다. 신이 내리다 만 몸매다. 쭉 끝까지 내려줬으면 좋았을 텐데"고 솔직하게 밝혀 털털한 모습을 과시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