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이 흐르는 아침] 이고르 스트라빈스키 '봄의 제전'
꼭 100년 전 오늘, 1913년 5월29일 파리 샹젤리제 극장 객석에서 큰 소요가 발생했다. 스트라빈스키 작곡, 니진스키 안무의 발레 ‘봄의 제전’이 초연되는 자리였다. 원시적인 분위기와 불협화음으로 시작된 곡에 청중들은 웅성거렸고, 이윽고 불규칙한 악센트의 충격적 리듬이 들려오자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항의하기 시작했다. 지휘자 피에르 몽퇴가 동요하는 단원들을 겨우 수습하며 연주를 계속했으나 청중 다수의 야유는 오케스트라 음향을 압도할 정도였고, 경찰이 출동하고서야 질서가 잡혔다. 이 상황은 영화 ‘샤넬과 스트라빈스키’에 비교적 객관적으로 묘사돼 있다. 관객들의 소요는 생경한 것에 당황한 분노였다.

그러나 이 생경함이야말로 미의식의 지평을 넓혔고, 이제 ‘봄의 제전’은 20세기의 가장 중요한 곡으로 인정받고 있다.

유형종 음악칼럼니스트·무지크바움 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