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결혼심경 고백 "2세 빨리 보고파"

기성용 결혼 심경이 전해져 화제다.

기성용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팬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그는 "사실 처음 혜진 씨를 만났을 때부터 결혼을 생각하고 있었다. 그래서 더 조심스러웠고 저희가 많은 사람이 관심을 둘 수밖에 없는 사람들이기 때문에 모든 것을 이겨내기가 힘들었다"고 결혼 심경을 고백했다.

큰 화제를 몰고 왔던 '이니셜 축구화'에 대해서는 "축구화에 이니셜을 새긴 것은 다른 이유는 없다. 너무 사랑하고 또 그 마음을 항상 축구할 때 간직하고 싶었기 때문에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축구화에 표현을 했다"고 설명했다.

결혼을 결심하게 된 계기는 "항상 배려하고 저를 위해 기도해주는 혜진 씨는 함께 평생 살아가며 의지할 수 있는 좋은 사람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기성용은 "앞으로 정말 잘 살겠다. 많은 사람이 오해하는 임신은 절대 아니다"라고 밝히며 결혼에 대한 기대감을 보였다.

그리고는 "리틀 키(2세)를 저도 빨리 보고 싶다"며 미래의 아이에 대한 이야기를 꺼내기도 했다.

기성용 결혼 심경을 접한 네티즌들은 "기성용 결혼 심경 보니 진짜 결혼 실감나" "기성용 결혼 심경 진심인 듯" "기성용 결혼 심경 행복하게 사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