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 첫 공판, "혐의 인정한다" 징역 1년 구형

상습도박 혐으로 기소된 방송인 김용만(46)에 대한 첫 공판이 7일 오전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렸다. 이날 공판은 서울중앙지법 형사8단독 소병석 판사 심리로 열렸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 씨는 이날 공판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한다. 깊이 뉘우치고 뼈저리게 반성한다"며 눈물을 훔쳤다. 이어 김 씨는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키고 나를 아끼는 분들께 실망을 안겨드려 죄송하다"며 "앞으로는 준법정신이 투철한 시민으로 살아가겠다"고 말했다.


김 씨는 피고인 신문에서 "재물에 대한 욕심 때문에 계획적으로 범행한 것은 아니다"라며 "크게 손해나 이익을 보지 않았고, 2년 전 스스로 범행의 늪에서 빠져나왔다"고 강조했다.

검찰은 "피고인이 혐의를 자백하고 반성하고 있는 점을 참작한다"면서도 "도박 금액이 비교적 거액인 점을 고려했다"며 김 씨에게 징역 1년을 구형했다.

한 네티즌은 "바른생활 이미지가 한 방에 날라갔다"며 실망감을 드러냈다. 다른 네티즌은 "김용만을 좋아했던 한 사람으로서 안타깝고 실망스럽다"는 글을 자신의 블로그에 남겼다.

연예인 불법도박이 문제가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이제까지 신정환, 이성진, 강병규, 황기순, 김준호 등 여러 인기 연예인들이 불법도박을 한 사실이 드러난 바 있다. 불법도박으로 논란을 일으킨 연예인들은 대부분 연예 활동을 하지 않고 있다.



한경닷컴 권효준 인턴기자 winterrose66@gmail.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